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J 비서관' 김한정, 김홍걸 의원 사퇴 촉구 "결단 내리길 바란다"

기사승인 2020.09.18  15:06:00

공유
ad50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서였던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같은 당 김홍걸 의원의 각종 재산 논란과 관련해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사진=연합뉴스(김홍걸 의원)

18일 김한정 의원은 자신의 SNS에 “김홍걸 의원이 처한 사정에 대해 변호하고 옹호할 수 없는 상황이 한탄스럽다”고 전했다.

김한정 의원은 “2002년 ‘최규선 게이트’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지시로 미국에 있던 김홍걸 의원을 만나고 돌아와서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보고를 했다”며 “그때 당시 (김대중) 대통령님이 낙담과 충격의 받으신 모습을 아직도 잊지 못 한다. 속이 타던 (이희호) 여사님은 눈물을 보였다”고 회상했다.

또 “(김홍걸 의원은)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수 있을만한 설명을 하지 못 하고 있다”며 “그 중에서 특히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 전 대통령님과 이희호 전 여사님을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사람들의 실망과 원망이 생겼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다. 김홍걸 의원이 결단을 내리기 바란다”고 전했다. 김한정 의원이 이번 발언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전 영부인의 첫째 아들이 김홍걸 의원이 최근 재산신고 누락과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인해 민주당 내 윤리감찰단의 조사를 받는 중인 부분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김홍걸 의원이 비례대표로 자진 탈당시 신분 유지가 안 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