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앨리스’ 김희선X황승언, 1992년 만남 포착…곽시양에게 숨긴 이유는?

기사승인 2020.09.17  15:07:46

공유
ad50

‘앨리스’ 1992년 김희선과 황승언이 만났다.

17일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 측은 1992년 박선영(김희선)과 오시영(황승언)의 의미심장한 만남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050년 시간여행자 윤태이(김희선)는 시간여행 관련 예언서를 찾기 위해 연인 유민혁(곽시양)과 함께 1992년으로 시간여행을 왔다. 그러나 자신의 뱃속에 새 생명이 자라고 있음을 깨달았다.

2050년으로 돌아가기 위해 또 한번 방사능 웜홀을 통과하면 뱃속 아이가 정말로 위험해질 수도 있는 상황. 이에 윤태이는 1992년에 홀로 남아 박선영이라는 이름의 새 삶을 시작했다. 그렇게 연인에게도 숨긴 채 자취를 감춘 1992년의 박선영 앞에 그의 친구이자 앨리스 관제실장인 오시영이 나타났다.

사진 속 두 사람은 1992년의 기차 안에 마주 앉아 있다. 첫 번째 사진에서 박선영은 오시영의 등장에 다소 놀란 듯한 모습이다. 그러나 이내 마음을 다잡은 듯 두 번째 사진 속 박선영은 덤덤한 표정으로 친구를 바라보고 있다. 반면 오시영은 사뭇 심각한 표정이다.

하지만 앞서 오시영은 유민혁이 1992년에 남아 사라진 연인 박선영을 찾겠다고 했을 때 그를 말렸다. 유민혁에게 어서 복귀하라고, 박선영은 친구인 자신이 찾겠다고 했다. 그러나 오시영은 홀로 앨리스로 돌아왔고, 유민혁은 그렇게 사라진 연인을 홀로 그리워했다.

그런데 이렇게 박선영과 오시영의 만남이 포착되면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동시에 의미심장한 장면을 그려낸 김희선, 황승언 두 배우의 섬세한 표현력 또한 눈길을 끈다. 두 배우는 표정 하나로 박선영과 오시영의 상황과 심리를 오롯이 담아냈다.

대체 박선영과 오시영은 왜 만났을까. 박선영은 오시영에게 어떤 말을 했을까. 오시영은 왜 박선영과 만난 사실을 숨긴 것일까. 스틸만으로도 수많은 의문을 남긴 ‘앨리스’의 다음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7회는 18일 밤 10시 방송된다. 또 OTT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온라인 독점 공개된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