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경심, 재판 도중 쓰러져...서울성모병원 긴급 후송

기사승인 2020.09.17  12:31:29

공유
ad50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관련 재판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정 교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 심리로 진행된 속행 공판 도중 피고인석에서 일어서다 쓰러졌다. 법정 경위는 119에 신고했고 재판부는 상황을 수습하며 사건 당사자를 제외한 취재진 포함 방청객들을 퇴정시켰다. 이에 따라 정 교수 재판은 개정 1시간 만에 비공개로 전환됐다.

정 교수는 최근 거듭된 재판 일정에 몸상태가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틀 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당시엔 다리를 절기도 했다.

이날 재판에서도 정 교수는 개정 30여분만에 건강 이상 증상을 보였다. 정 교수 변호인인 김칠준 변호사가 휴정을 요청했고 10여분간 휴정 뒤 재개된 재판에서 변호인은 퇴정을 요청했다

김 변호사는 "상당히 상태가 어렵고 앞으로 재판을 계속 받아야 하기 때문에 오늘은 치료를 받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며 "피고인이 궐석한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했다.

재판부는 검찰 측 동의를 얻어 정 교수의 퇴정을 허락했다. 재판부의 허락 아래 정 교수는 퇴정을 하려고 피고인석에서 몸을 일으켰다. 그러나 정 교수는 다리가 풀린듯 그대로 풀썩 쓰러졌고 이후 미동이 없었다. 정 교수는 현재 인근 서울성모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