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홈술족 증가에 안주 판매↑...CU, '모둠 견과 플래터' '질러육포세트' 한정 판매

기사승인 2020.09.17  12:08:34

공유
ad50

코로나19 여파로 홈술족이 늘자 소포장 미니 안주의 매출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사진=CU 제공

CU가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난 8월 16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약 한 달 간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안주류 매출이 전년 대비 17.4%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모임 등을 자제하고 편의점에서 주류와 안주를 구매해 집에서 간단히 음주를 즐기는 홈술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세부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마른안주의 매출신장률은 25.4%로 냉장안주(21.1%)보다 4.3% 높았다. 특히 마른안주 중 견과류 매출은 48.8%나 신장해 오징어(20.1%), 육포(15.1%) 등을 제치고 가장 큰 폭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견과류 중에서도 혼자 먹기에 부담 없는 꿀땅콩, 믹스너트, 허니버터아몬드 등 100g 이하 소형 상품의 매출은 지난해 30.8%에서 올해 41.9%로 10%p 가량 크게 증가했다.

이에 CU는 견과 브랜드 머거본과 손잡고 홈술족을 겨냥해 인기 견과류를 한 데 모은 '모둠 견과 플래터'를 17일 선보인다.

꿀땅콩, 알땅콩, 커피땅콩, 허니버터 아몬드, 와사비맛 아몬드, 후렌치후라이드 아몬드 총 6종의 인기 견과류를 40g씩 소량으로 구성한 가성비 높은 견과 안주 세트로 한정 수량(2만개)으로 운영된다.

또한 CU는 인기 육포 브랜드 질러와 협업해 세 가지 맛의 육포를 하나의 패키지에 담은 '질러육포세트'도 2만 세트 한정 판매한다.

질러 '부드러운육포'(30g) 2개, '직화풍BBQ육포'(30g) 1개, '빠다콘쓰육포'(30g) 1개로 구성된다. 해당 상품의 판매가는 단품으로 구매하는 것보다 약 40% 저렴하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