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객' 김현수 "첫 사극 영화 출연, 불의 잃지 않는 캐릭터 매력 느껴"

기사승인 2020.09.17  11:35:48

공유
ad50

김현수가 불의를 잃지 않는 태옥 캐릭터에 끌렸다.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17일 온라인을 통해 9월 23일 개봉하는 영화 ‘검객’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16일 언론배급시사회를 열었던 ‘검객’은 코로나19 여파로 현장 간담회를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기자간담회로 대체했다. 이날 최재훈 감독과 주연배우 장혁, 김현수가 기자들과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시작되는 리얼 추격 액션 영화다.

‘도가니’ ‘굿바이 싱글’ 등에 출연했던 김현수가 영화 ‘검객’에서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의 딸 태옥 역을 맡아 시선을 모은다. 태옥은 조선의 혼란스러운 정세를 배경으로 청나라 황족 구루타이(조 타슬림)와 그의 수하들에게 공녀로 잡혀가는 태옥은 세상을 등진 채 조용히 살아가던 태율의 숨겨왔던 액션 본능을 일깨우는 인물이다.

김현수는 “첫 사극 영화였는데 태옥이가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당당하고 자기가 위험한 상황에서도 불의를 잃지 않는 캐릭터였다”고 전했다.

그는 “그런 점이 매력적이었다. 이전에 맡았던 캐릭터들과 다른 점이라고 생각했다”며 “장혁 선배님과 마주하는 신에서 선배님 대사가 거의 없으셨다. 제가 말을 다 했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영화 ‘검객’은 9월 23일 개봉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