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우의 수' 옹성우X신예은X김동준, 엇갈린 하트시그널...3차 포스터 공개

기사승인 2020.09.17  09:14:45

공유
ad50

'경우의 수'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의 엇갈린 사랑을 담은 포스터가 공개됐다.

사진=JTBC '경우의 수' 포스터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가 이수(옹성우), 경우연(신예은), 온준수(김동준)의 묘한 삼각 구도를 담은 3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세 사람의 엇갈린 하트 시그널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린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한다. 여기에 다채로운 청춘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려낼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표지훈, 안은진, 최찬호, 백수민의 조합이 기대를 모은다.

이날 공개된 3차 포스터에는 갑작스럽게 내린 소나기처럼, 불쑥 찾아온 사랑에 온 마음을 적신 이수와 경우연, 온준수의 짧은 순간이 담겼다. 상념에 잠긴 이수는 이어폰을 꽂은 채 거리를 걷고 있다. 그런 이수를 한 발짝 뒤에서 바라보는 경우연.

이수를 향한 경우연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온준수는 한쪽 어깨를 적시며 그에게 우산을 씌워준다. 찰나의 순간 포착된 세 사람의 서로 다른 마음은 짜릿한 삼각 로맨스의 시작을 알린다. 엇갈린 시선 위로 "운명인 듯 우연인 듯 사랑의 수에 빠지다"라는 문구는 경우연에게 찾아온 운명의 '수'가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옹성우는 만인의 최애이자 자기애의 화신인 사진작가 이수로, 신예은은 짝사랑 저주에 걸린 '연알못' 캘리그라퍼 경우연으로 분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김동준은 운명처럼 나타난 직진남 온준수를 맡았다. 

한편 '경우의 수'는 오는 25일(금) 밤 11시 첫 방송된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