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디지털 교도소' 신상공개 고대생, 숨진 채 발견...억울함에 극단적 선택 추정

기사승인 2020.09.05  19:06:59

공유
ad50

성범죄자 등의 신상정보를 임의로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 교도소'에 이름과 얼굴 등이 공개된 고려대학교 학생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웰컴 투 비디오' 운영자 손정우, 연합뉴스/본 기사와 무관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가 이달 3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가족에게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디지털 교도소'는 올 7월 A씨가 누군가에게 지인의 사진을 음란물에 합성하는 '지인능욕'을 요청했다며 A씨의 얼굴 사진·학교·전공·학번·전화번호 등 신상정보를 게시했다. A씨가 누군가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신저 내용·음성 녹음 파일 등도 공개했다.

A씨는 신상공개 이후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디지털 교도소에 올라온 사진과 전화번호, 이름은 내가 맞다"면서도 "그 외의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모르는 사이트에 가입됐다는 문자가 와서 URL(링크)을 누른 적이 있는데 그때 핸드폰 번호가 해킹당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의 해명 후에도 디지털 교도소에는 A씨의 신상이 계속 공개된 상태로 유지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한편 A씨가 재학했던 학과 학생회는 "A씨의 억울함을 풀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문을 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