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불후' 신유, 진성 '안동역에서' 짙은 트로트 감성 선사...김호중과 동점 깜놀

기사승인 2020.08.15  19:18:22

공유
ad50

신유가 '안동역에서'를 자신의 버전으로 완성시켰다.

사진=KBS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캡처

15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에서 ‘강진 & 진성’ 편이 진행됐다. 이날 강진과 진성을 위해 신유, 박구윤, 김호중, 박서진, 영기, 신인선이 선배 가수를 위해 특별한 무대를 준비했다.

김호중이 영기까지 꺾으며 2연승을 달린 가운데 신유가 진성의 ‘안동역에서’를 선곡하며 1승을 노렸다. 신유는 슬픈 분위기의 ‘안동역에서’를 더 슬프게 불렀다

바이올린 등 다양한 악기와 함께 슬픈 감정을 그대로 전달한 신유는 1절이 끝나자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비트는 빨라졌지만 노래가 가진 감성은 잃지 않았다.

신유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정도로 폭발적인 고음에 진심을 담아냈다. 김호중과 신유는 동점을 받아 서로 얼떨떨한 표정을 지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