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 양평군 서종면 명달리 주민 31명 ‘무더기 확진’

기사승인 2020.08.15  01:04:18

공유
ad50

경기 양평군 서종면 명달리 주민들이 집단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15일 경기 양평군은 서종면 명달리 주민 3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곳은 광진구 29번 확진자가 머문 곳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해당 기사와 관련없음

29번 확진자와 접촉한 주민 61명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절반 이상이 현재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 대상자 가운데 25명은 음성 판정이 내려졌고, 5명은 ‘보류’ 결과가 나온 데 따라 확진자가 밤사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

앞서 광진구가 공개한 동선에 따르면 광진구 29번 확진자는 지난 8~10일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해 양평군을 방문했다.

또 지인과 함께 차를 이용해 마트와 농장, 음식점 등을 다녔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