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히든싱어6’ 임규형, 김원준 제자 “집안사정 때문에 음악 포기할 뻔”

기사승인 2020.08.14  22:03:10

공유
ad50

‘히든싱어6’ 김원준 제자 임규형이 출연했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6’에는 극한의 긴장감 속에 2라운드에서 살아남은 김원준, 그리고 3번 모창능력자 탈락이 그려졌다.

사진=JTBC

김원준은 2라운드에서 큰 위기를 맞이했다. 연예인 판정단이 김원준의 목소리를 알아듣지 못했기 때문. 하지만 무사히 살아남을 수 있었고, 결과 발표에 자리에 주저앉는 모습이 비쳐병.

많은 연예인 판정단이 김원준일 것이라고 생각했던 1번 모창능력자는 오히려 4등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창희는 “제가 말했잖아요 ‘에’부터 달랐다고”라며 자신만이 반대 의견을 주장한 데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원준의 제자로 밝혀진 모창능력자 임규형은 “작업하는 곡이 있는데 가이드 보컬을 해줄 수 있겠냐고 하셨다”라며 “며칠이 지난 뒤에 ‘저도 규형님 목소리가 잘 맞는거 싶어서 규형님 목소리로 발매하고 싶어요’라고 해주셨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빈방 프로젝트로 활약하는 김원준의 음반작업에도 참여했던 임규형은 “음악을 할 수 있을까? 확신이 없었는데 내가 음악을 할 수 있는 사람이구나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라고 재차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때 집안 사정이 어려워져 음악을 포기하려고 했었다는 임규형 이야기에 결국 김원준은 함께 눈물을 보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