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반기행’ 엄홍길, 고성 해물탕 감탄 “굉장히 부드럽다”

기사승인 2020.08.14  20:15:10

공유
ad50

허영만, 엄홍길이 고성 해물탕을 맛보러 갔다.

14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반찬 하나로 밥 한그릇을 뚝딱하게 만드는 해물탕집이 등장했다.

사진=TV CHOSUN

이날 허영만, 엄홍길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고성 해물탕을 맛보기 위해 찾아갔다. 2인분을 달라는 말에 사장님은 “살아있는 재료를 쓰다보니 3인분부터 (주문이)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허영만은 “히말리야가면 비를 만나는 일은 없죠”라고 물었다. 엄홍길은 “눈이 거의 오죠”라며 산에서는 해물이 귀한 음식이라고 전했다. 마침 밑반찬이 나오고 엄홍길은 고구마 줄기에 “이거 못 먹고 묻히면 얼마나 억울할까”라고 감탄했다.

해물탕은 대합, 전복 등 각종 해산물이 가득했다. 허영만은 “뭐 별 거 많이 들어갔네”라고 말했고 이어 가리비 등 더 많은 종류의 해산물이 나왔다. 사장님은 살아있는 문어를 통으로 가져다 해물탕에 넣어줬다.

허영만은 “문어가 탱탱하고 다리가 씹으면 이리로 가고, 저리로 가고 한다”라고 말했다. 사장님은 자연산이냐는 말에 “양식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엄홍길은 “굉장히 부드러운데요”라며 가리비의 식감에 감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