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풍 장미 소멸...제주 제외 전국 여전히 호우주의보

기사승인 2020.08.11  00:53:09

공유
ad50

제5호 태풍 '장미'가 소멸했지만, 경기 양주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거센 비가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한반도로 향한 태풍 장미는 이날 오후 5시께 울산 서북서쪽 10km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되며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해상에서 발생한 지 38시간 만이다.

다만 이 저기압의 영향으로 중부지방과 경상도에는 비가 계속 내리고 있다. 전라 서해안은 국지적으로 비구름대가 발달하며 전라도 지역에 영향을 줬다.

이날 오후 전라도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50mm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충남지역에는 시간당 10∼20mm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한편 양주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졌다. 양주는 이날 하루 175mm가 넘는 비가 쏟아졌고, 양주역 등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11일 오전까지 강하고 많은 비가 올 예정이다. 

서울을 비롯해 경기도와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강원도 등 제주를 제외한 전국 곳곳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11일 오전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비와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10∼11일 예상 누적 강수량은 경기 남부, 강원 남부, 충청도, 전북 50∼150mm(많은 곳 200mm 이상)다.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전남, 경상도,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는 30∼80mm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