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獨 외교장관, 강경화 장관 만남 "G7 韓 참여 환영...러시아는 반대"

기사승인 2020.08.11  00:43:32

공유
ad50

독일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한국의 참여를 환영한 반면, 러시아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사진=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베를린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장관과 '제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대화'을 가졌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마스 장관은 "올해 가을 G7 정상회의가 개최될 경우 한국의 참석을 환영한다"면서 "한국은 국제적으로 중요한 국가"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전체적으로 어떤 국가들이 (G7 확대에) 참여하는지 생각해야 하는데, G8이었던 러시아를 다시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며 러시아의 참여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어 "러시아의 경우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분쟁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면서 "휴전을 계속 요구하고 있지만, 평화가 정착된다는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를 참여시켜 G7을 확대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구상에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강경화 장관은 미국 측의 G7 회담 초청을 환영하고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모범을 보여줬고,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도가 높다"면서 "G7 자체를 확대하는 문제는 마스 장관의 말대로 국제사회의 논의 틀 속에서 논의를 거쳐 진전을 이뤄야 하는 상황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