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강훈, 유규선 매니저에 축구게임 졌잘싸 "세리머니할 때 분했다" (전참시)

기사승인 2020.08.09  00:45:08

공유
ad50

김강훈이 유규선 매니저의 세리머니를 마음에 담아뒀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김강훈이 유병재와의 축구게임에서 승리한 후 유규선 매니저와 대결을 펼쳤다.

하지만 김강훈은 유 매니저의 벽을 넘지 못했다. ‘졌지만 잘 싸웠다’ 이른바 ‘졌잘싸’했다. 송은이가 “솔직히 조금 분했죠?”라고 하자 김강훈은 “세리머니할 때”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강훈이는 “아직도 눈으로 (세리머니) 본 걸 잊을 수 없어요”라며 분노했다. 유 매니저는 그런 강훈이의 반응에 부끄러운 듯 입을 가렸다.

이에 송은이는 “잘 기억해뒀다가 얄미운 연기할 때 떠올리면 되겠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