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찰 떠나는 문찬석, 추미애 직격탄 날려 "'검언유착' 수사 사법 참사"

기사승인 2020.08.08  22:45:13

공유
ad50

지난 7일 검찰 인사에서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좌천성 발령을 받아 사직 의사를 밝힌 문찬석 광주지검장이 검찰을 떠나기 전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8일 문 지검장은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를 통해 “중앙지검 수사팀은 치명적인 잘못을 범했다”며 “전국시대 조나라가 인재가 없어서 장평전투에서 대패한 것이 아니다. 옹졸하고 무능한 군주가 무능한 장수를 등용한 그릇된 용인술 때문이었다”고 전했다.

문 지검장은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 과정에서 수사지휘권을 방동한 추 장관의 행동에 대해 “이 사건은 검찰청법에 규정된 총장의 지휘감독권을 박탈하는 위법한 법무부장관의 지휘권까지 발동된 사건이다. ‘차고 넘친다는 증거’는 어디 있냐”며 “그 증거들이 확보됐다면 한동훈 검사장은 감옥에 있어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상 최초로 검찰청법에 규정된 총장의 지휘·감독권을 박탈하는 위법한 장관의 지휘권이 발동됐는데 대상 사건의 실체가 없는 것 같다”며 “이 정도면 사법 참사라 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친정권 인사들’이니 ‘추미애 검사들’이니 하는 편향된 평가를 받는 검사들을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우는 이런 행태가 우려스럽고 부끄럽다”고 적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