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창한 펍지 대표 "배틀그라운드, 마지막 게임이란 생각으로 만들어" (유퀴즈)

기사승인 2020.08.05  22:05:19

공유
ad50

김창한 펍지 대표가 배틀그라운드를 마지막 작품이라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배틀그라운드를 만든 김창한 펍지 대표가 큰 자기 유재석과 작은 자기 조세호를 만났다.

배틀그라운드는 누적판매량 7000만장,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게임 5위를 기록한 K-게임의 대표라고 할 수 있다.

김 대표는 “배틀그라운드가 인기있을 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이게 마지막 게임이라는 생각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벤처붐이 불던 2000년대 초반에 MMORPG를 3개 만들었다. 한 개 만드는데 5년씩 걸리더라. 총 16년 걸렸다”며 “17년째에 유종의 미를 거둘 생각으로 배틀그라운드를 만들게 됐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