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재우·조유리, 세상 떠난 아들 '율이' 회상…"가장 행복했던 2주"(동상이몽2)

기사승인 2020.08.04  00:21:13

공유
ad50

김재우·조유리 부부가 아들 율이를 잃었던 아픔을 되새겼다.

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김재우♥조유리 부부의 진솔한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조유리는 김재우에게 "셋이 될 줄 알고 준비도 많이 하고 우리 좀 있으면 세명이 되겠구나 그런 생각을 많이 했는데 근데 아직도 우리 둘밖에 없으니까"라며 눈물을 내비쳤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재우는 "사실 오랫동안 아이가 안 생겼다. 그러다 결혼 5년만에 천사같은 아들이 생겼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들 이름은 아내 처럼 자랐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김율'이다. 처음 목소리로 불러보는 것 같다. 이 녀석이 7개월때 몸이 안 좋다는걸 알았다. 알고 그래도 웃으면서 '긍정적으로 잘 이겨내자'라고 해서 더 힘을 내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아내의 얼굴을 쏙 빼닮고 제 몸을 빼다 박은 율이가 세상에 태어났다. 너무 예뻤다. 제 인생에 가장 행복했던 2주였던 것 같다"며 "많이 버티지는 못했고 하늘나라로 갔다. 다른 분들은 제왕절개를 하고 아이를 낳으면 산후조리도 하고 수술 회복도 하는데 아내는 그 과정이 없었다. 바로 아이 병 간호부터 시작했다. 제가 아무리 들어가라고 해도 본인이 그러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김재우는 "아내는 1층에 있었고, 아이는 응급실에 있어서 계속 왔다갔다 하면서 병간호 하느라 산후조리를 못했다. 그 과정에서 건강이 한순간에 다 무너지면서 말도 안 되는 상황까지 갔다"고 말했다.

그러자 조유리는 "사실 SNS에서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셔서 오빠가 저한테 '많이 응원해주시고 봐주셨는데 솔직하게 빨리 얘기하자'고 했다. 근데 제가 못 받아들이겠더라. 아이가 내 옆에 없다는 걸 인정하는 것 같아서 '나 조금만 괜찮아질때까지만 기다려 줘'라고 얘기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기가 하던 모든 일을 다 하차 하고 제 옆에서 저만 돌봐주더라. 오빠 일에도 영향 있었는데도 제 부탁을 들어주느라 지금 까지 온 것"이라고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