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촌놈’ 유노윤호X홍진영, 광주맛집→무등산 흥폭발 “이제 시작이다”

기사승인 2020.08.02  16:09:33

공유
ad50

‘서울촌놈’ 출연진의 흥이 극에 달한다.

오늘(2일) 밤 10시50분 방송되는 tvN ‘서울촌놈’은 지난주에 이어 광주 편의 마지막 이야기로 꾸며진다. 첫 만남부터 극 하이텐션을 선보였던 유노윤호와 홍진영의 흥은 이번주에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이들 못지 않게 흥을 발산하는 ‘서울촌놈’ 차태현과 이승기의 모습도 이번주 방송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지난주 방송에서 18년 만에 완전체로 재결성한 유노윤호의 중학생 시절 댄스팀 ‘R.O.K’와 함께 이날 광주의 오리탕 맛집으로 떠난다.

“서울에 없다” “완전 처음 보는 맛”이라는 서울촌놈들의 감탄 속에서도 “빨리 먹어야 다음 스케쥴로 간다”는 유노윤호의 열정 폭발이 웃음을 안긴다. 피곤해하는 출연진 앞에서도 유노윤호는 하루를 되짚는 것은 물론 “이제 시작이다”라는 멘트로 끝까지 열정을 뽐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출연진은 광주 사람이라면 모를 수 없는 홍진영이 오래된 진짜 단골집으로 향한다. 이미 배가 불렀음에도 끝없이 먹게 돼 이승기가 “손을 제발 잘라 달라”고 할 정도의 문제적 맛집이다.

홍진영의 추억이 담긴 이곳에서 급작스럽게 홍진영의 추억의 노래이자 극한 난이도를 자랑하는 ‘진실과 테크닉’ 무대가 펼쳐질 전망이다. 또한 BK 김병현의 딱밤을 벌칙으로 건 광주팀과 서울팀의 노래 대결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둘째 날, 하루를 더 잡자는 말로 아침부터 열정을 불태운 유노윤호가 추천한 장소 무등산으로 떠난다.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까지 가고 싶어하지 않은 무등산 등산 면제권을 두고 게임이 펼쳐진다. 유노윤호와 나머지 출연진의 대결으로 비화된 이들의 모습이 큰 웃음을 안길 것으로 보인다. 과연누가 무등산에 등정할지는 이날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tvN '서울촌놈'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