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븐, '열정'으로 ‘불후’ 최종우승...레전드 꽃미남 댄스머신 귀환

기사승인 2020.08.02  09:53:47

공유
ad50

세븐이 ‘불후의 명곡’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여름특집 3탄 '레전드 댄스가수’ 편으로 꾸며졌다. 2003년 '와줘'로 데뷔한 세븐은 바퀴 달린 운동화 ‘힐리스’를 이용한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으며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으며, 이후 '열정'등 다수의 히트곡을 내며 남자 솔로 댄스가수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방송에서 세븐은 새롭게 해석한 자신의 2집 타이틀곡 '열정'을 선곡했다. 그랜드피아노 연주로 시작, 감미로운 보컬실력을 뽐냄과 동시에 더 강력해진 퍼포먼스로 화려해진 무대로 완벽한 무대를 완성 레전드의 귀환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시그니처 댄스였던 프리즈동작까지 완벽하게 성공 출연자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세븐의 무대가 끝난 후 판정단으로 참여한 출연자 홍경민은 "예전에 활동할 때보다 오늘 무대가 더 멋있었다. 명곡 판정단이 있었다면 올킬했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세븐을 비롯해 채연, 태사자, 전진, 자자, 홍경민&나태주가 출연해 무대를 펼쳤다.

방송 후 세븐은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고 "엄마 나 1등 먹었어"라며 기쁨을 만끽했으며 "우승에 대한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왔는데 생각보다 본 공연 때 에너지가 많이 나온 것 같다. 오랜만에 무대에 설 수 있어서 행복했다. 더 좋은 음악과 무대로 또 인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세븐은 최근 E채널 '탑골랩소디'에 출연했으며 SNS에서 팬들과 함께 소통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캡처, 스타잇엔터테인먼트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