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이코지만 괜찮아’ 수간호사 장영남, 김수현X오정세 母 살해한 나비? 충격엔딩

기사승인 2020.08.02  08:20:00

공유
ad50

김수현, 서예지가 ‘나비’의 악몽 앞에 다시 한 번 좌절했다.

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극본 조용/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토리티비, 골드메달리스트) 13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5.7%, 최고 6.2%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2049 시청률은 평균 4.6%, 최고 5.0%를 기록해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병원 벽화에 그려진 나비 그림으로 인해 문강태(김수현)가 숨기고 있던 과거의 진실을 고문영(서예지)도 알게 됐다. 또 그동안 풀리지 않았던 고문영의 엄마 도희재(우정원)와 아빠 고대환(이얼)의 과거가 자세히 그려졌다. 살인을 하고서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도희재에게 공포를 느낀 고대환은 그녀를 복도 난간에서 밀쳐버렸고, 피범벅이 된 채 정신을 잃은 그녀를 지하실에 가둔 모습을 어린 고문영이 목격했던 것. 죽음을 앞둔 고대환은 병상에 누워 자신의 딸이 도희재와 같이 괴물이 되는 것이 두려웠다고 당시의 심정을 토로했다.

잘못된 방식으로 딸을 통제하려 했던 엄마, ‘장화 홍련’의 아빠처럼 아내의 행동을 방관하기만 했던 아빠까지 고문영의 가족은 불안정했다. 그러나 그녀는 아빠가 단 한 번 읽어준 동화를 계속 떠올릴 만큼 가족의 품이 절실하기도 했다. 때문에 고문영에게는 가족이 되어 함께 사진을 찍고, 옆을 지키고 있는 문강태, 문상태(오정세) 형제는 더욱 특별했다. 그러나 누군가 병원 벽화에 도희재의 나비 브로치와 똑같은 나비를 그려 끝나지 않은 악몽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고문영은 문강태, 문상태의 엄마를 죽인 범인이 자신의 엄마 도희재일지도 모른다는 강한 확신을 갖게 되면서 상황은 더 파국으로 치달았다. 운명이라고만 생각했던 두 사람의 인연이 사실은 지독한 악연으로 얽혀있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병원의 수간호사인 박행자(장영남)가 클레멘타인을 흥얼거린 채 옷에는 나비 브로치를 달고 180도 달라진 모습을 드러냈다. 나비 브로치는 도희재가 달고 다녔던 장신구, 클레멘타인은 고대환을 괴롭게 했던 노래이기에 박행자의 행보는 시청자들을 더욱 경악케 했다. 박행자와 도희재 사이에는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인지 무수한 궁금증을 남기며 다음 방송을 향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오늘(2일) 밤 9시에 14회가 방송된다.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