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균잡는 항균 마스크케이스 ‘마스키퍼’ 출시

기사승인 2020.07.31  13:29:15

공유
ad50

코로나 바이러스와 미세먼지와의 싸움에서 필수가 된 마스크를 보다 위생적이고 경제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휴대용 항균 마스크 케이스가 등장했다.

사진=바이코 제공

항균소재로 만든 ‘마스키퍼’는 마스크를 지키는 구조에 착안해 바이코가 마이크로반항균제 기능을 제공한 오토켐코리아, 디자인을 담당한 몰드센세이션과 공동 개발 및 출시했다.

마스크 사용 시 입김과 외부공기에 노출됨으로써 세균번식이 극대화되는 환경이 조성돼 짧은 시간에 마스크는 세균이 번식될 수밖에 없다. 신제품은 마스크를 세균번식으로부터 어떻게 지킬 수 있을까를 고민한 끝에 마스크 보관 시 마스크의 앞면 뒷면 전체에 세균번식을 하지 못하고 사멸하는 환경을 만들어 줌으로써 마스크를 지키는데 착안했다.

마스크가 ‘마스키퍼’에 보관될 때 슈퍼박테리아, 대장균, 폐렴균 등 다양한 유해세균이 99.9% 사멸된다. 미국위생재단 NSF의 승인과 FDA기준을 통과한 인체에 무해한 항균제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재료로 제작됐으며 국내 공인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서 각종세균의 번식시험을 엄격히 검증했다.

또한 냄새의 원인세균을 사멸시킴으로써 탈취제 사용 없이 탈취효과가 뛰어나며 식사 때 등 일상생활에서 간편하게 휴대해 마스크를 위생적으로 보관할 수 있다. 편의점 GS25 지하철점과 일반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 중이며 온라인몰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