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병재, 규현 잇는 '희생양' 등극 "김동준, 텃세 심하다더라"(맛남의 광장)

기사승인 2020.07.16  23:26:08

공유
ad50

'맛남의 광장' 유병재가 규현을 잇는 희생양에 등극했다.

1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가지로 특산물 요리 연구에 나선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맨 유병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양세형은 유병재에게 "항상 섭외는 백종원 선생님 집에서 이루어지는 것 같다. 제가 '전참시' 촬영 끝나고 연락이 온 거다. 그래서 병재 같이 있는데 다고 되냐고 해서 같이 갔다가 섭외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백종원은 "그때 '농산물에 관심이 많냐'고 했더니 '관심 많다'더라. 그래서 출연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유병재는 "너무나 큰 영광"이라면서도 "제가 요리를 잘 못한다"고 고충을 전했다. 이에 김희철은 "규현이때랑 똑같은 패턴인 것 같다. 규현이도 '편하게 오면 된다'는 말을 믿고 왔다가 탈탈 털리고 갔다"고 밝혀 유병재를 당황케 했다.

특히 유병재는 "가족같다"는 김희철의 말에 "아까 오프닝때 동준씨가 '여기만큼 텃세 심한데가 없다'더라"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