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슈퍼스타와 홈트레이닝...에어비앤비, 올림픽·패럴림픽 온라인 체험 시리즈

기사승인 2020.07.16  18:12:01

공유
ad5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취소된 올림픽의 감동을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

사진=에어비앤비 제공(앨리슨 펠릭스, 피타 타우파토푸아)

에어비앤비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및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 함께 세계 최고 운동선수들이 진행하는 온라인 체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에어비앤비는 올림픽·패럴림픽 출전선수가 진행하는 100개의 체험을 마련해 당초 2020 도쿄올림픽 대회 개막식이 열릴 예정이었던 7월 24일부터 5일간의 여름 축제를 시작할 예정이다.

에어비앤비는 전세계 각기 다른 시간대의 지역에서도 5일간의 축제 동안 여러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온라인 체험을 준비했다. 체험 예약은 7월 22일부터 가능하며 온라인 체험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각 체험이 에어비앤비와 올림픽 유튜브 채널에 라이브 방송으로 송출돼 실시간 혹은 녹화본으로 감상할 수 있다.

사진=에어비앤비 제공(셰전예, 사니아 미르자)

또한 대부분의 체험은 축제가 막을 내린 뒤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패럴림픽의 영웅인 스티븐 밀러의 ‘패럴림픽 출전 선수에게 배우는 긍정적 사고’, 올림픽 선수 시미델레 아데아그보의 ‘올림픽 참가자와 함께 하는 새로운 도전’ 등의 체험은 온라인 올림픽 기간이 끝나도 만나볼 수 있다. 단, 일부 체험은 아쉽게도 이번 축제 기간에만 즐길 수 있다.

다양한 종목의 유명 스포츠 선수가 참여하는 점도 눈길을 끈다. 2018년 US오픈과 2019년 호주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우승자인 나오미 오사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당시 최초로 꾸려진 난민팀의 일원으로 출전했던 수영선수 유스라 마르디니, 패럴림픽 남자 멀리뛰기로 금메달 3개를 목에 건 ‘블라인드 점퍼' 렉스 질레트 등이 온라인 체험 호스트로 나선다.

이번 축제는 20여개국의 올림픽·패럴림픽 선수들에게 에어비앤비 온라인 체험을 통해 팬들과의 교류 시간 및 경제적인 기회를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많은 운동선수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 체험 플랫폼은 선수들이 부가적인 수입을 올릴 수 있게 도와주는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