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종합] 강민경→한혜연, 내돈내산=PPL? 구독자 “배신감”…공정위 소환까지

기사승인 2020.07.15  17:55:30

공유
ad50

가수 강민경, 스타일리스 한혜연 각각 유튜브 구독자 66만, 86만명을 보유한 두 사람이 수천만원대 PPL로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디스패치가 강민경과 한혜연이 이른바 ‘내돈내산’(내 돈주고 내가 산 물건) 후기에 수천만원을 받은 PPL을 녹였다고 보도했다. 연예인들이 인지도와 파급력에 따라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PPL로 수익을 올린다는 건 업계에서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구독자들에게 ‘내돈내산’이라고 주장한 물건들이 PPL이라는 보도에 반감을 가지는 시선들이 이어졌다.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강민경은 디스패치 보도 후 일부 구독자나 팬들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신감을 호소하는 글을 남기자 직접 대응에 나섰다. 자신이 유튜브에 게재한 영상이 이후 브랜드 광고 영상으로 사용된 데 대해 광고라고 수정하지 않은 점이 지적되자 강민경은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였다”라며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몰이나 스폰서드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 제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광고가 아닌 척 브랜드를 노출한 데 기만당한 기분이 든다는 지적에 “오해하신 것 같다. 영상 시작 전 그리고 영상이 끝난 후 광고표기해 뒀다”라고 설명했다. 강민경은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하였다고 영상속이나 영상의 ‘더보기’ 란에 모두 표기하여 진행했다라고 설명했지만 일부에서는 누가 ‘더보기’까지 체크를 하냐며 거세게 비난을 이어나갔다.

강민경은 이같은 피드백이 더 실망스럽다는 한 팬의 글에 “콘텐츠의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다”라며 “어떠한 위법행위도 한 적이 없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협찬받은 모든 제품을 명시해야 한다며 법적인 문제가 지적되자 “공정위에서는 말쓰하신 부분에 대한 권고(어떤 일에 관하여 상대바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을 권유하는 일) 단계이며 9월 1일부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혜연은 논란이 된 유튜브 채널 ‘슈스스TV’ 측에서 입장을 전했다. ‘슈스스TV’ 측은 “광고, 협찬을 받은 슈스스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콘텐츠를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라며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