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천 수돗물 ‘깔따구’ 유충, 부평서도 발견…음용 자제 당부

기사승인 2020.07.15  11:27:42

공유
ad50

인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이 깔따구류 일종으로 파악됐다.

인천시는 환경부 등 관련기관, 전문가들과 대책 회의를 열고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이 깔따구류 일종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 측은 깔따구류가 유해한지는 확인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다만 맨눈으로 유충이 확인된 약 3만 6000세대에 대해서는 생활용수 사용 외에 수돗물을 직접 마시는 것은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유충이 발생 원인으로는 수돗물을 정수하기 위해 정수장에서 사용하는 활성탄 여과지가 꼽히고 있다. 여과지에서  유충이 발생,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인천시는 국립생물자원관에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견된 유충과 각 가정에서 발견된 유충의 DNA 일치 여부를 의뢰했다. 또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배수지 내시경 조사를 통해 유충 발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한 다양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수처리 공정 과정은 표준정수처리로 전환해 활성탄 여과지 사용을 중단하고, 여과지 세척 주기를 72시간에서 48시간으로 단축하는 등 긴급조치 시행에 나섰다.

한편 이날 인천 서구지역을 비롯해 부평에서도 유충이 발견됐다는 민원이 제기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