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내년 최저임금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에도 59% ‘찬성’

기사승인 2020.07.15  07:57:16

공유
ad50

2021년도 최저임금 결정안에 대해 긴급 설문조사한 결과, 찬반을 가른 한 끗은 ‘코로나19’였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 8590원보다 130원 오른 8720원으로 의결됐다. 이에 대해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성인남녀 1078명을 대상으로 14일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찬성 58.8% △반대 41.2%로 집계됐다.

상태별로는 △직장인(51.6%) △자영업자(50.0%) 보다 △구직자(64.8%) △아르바이트생(58.1%)에게서 찬성표가 많았다. 연령별로는 △30대(55.5%)에 비해 △20대(63.7%)와 △40대(62.6%)에게서 평균을 웃도는 찬성비율을 보였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청년 구직자 및 중년 아르바이트생이라는 점에서 시사점을 남긴다.

아울러 전년도 조사결과와 완전히 배치된다는 점도 특기할 만하다. 지난해 7월 2020년 최저임금 의결안 8590원에 대해 실시한 찬반조사 결과 △찬성 42.0%, △반대 58.0%로 반대가 앞섰었다. 올해는 찬성비율이 16.8%P 오르고 반대표는 줄었다.

선택 배경은 무엇일까. 찬성 이유 1위는 △‘안 오른 것보다는 낫기 때문’(22.2%)이었다. △ ‘동결·삭감이 아닌 조금이라도 인상된 점 자체에 의미를 두기 때문’(21.7%) 역시 맥락을 같이 했다. 경영계가 제출한 내년도 최저임금은 올해 최저임금보다 삭감된 8500원이었다. 즉 역대 최저 인상률(1.5%)을 기록했음에도 '인상' 자체가 고무적이었다고 판단했다는 점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위기로 기업과 자영업자의 경영난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현 시국을 반영한 응답이라고 볼 수 있다. 이어 △‘물가도 오르기 때문’(20.9%) △‘우리나라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적은 만큼 계속 올려야 한다’(9.7%) 등의 또 다른 찬성 이유들이 전해졌다.

반대의견도 팽팽했다. 흥미로운 사실은 반대이유 역시 △‘인상률이 적어서’ 또는 △‘인상률이 높아서’로 양분된다는 점이다. △‘인상폭이 너무 적기 때문’(34.8%)이 1위였다. 하지만 △‘코로나로 어려워진 경제상황에서 최저임금 인상은 곧 일자리를 줄일 것’(21.4%)이라는 우려를 시작으로 △‘동결 또는 삭감을 기대함’(6.1%) △‘인상폭이 너무 높음’(4.8%)까지 같은 맥락의 답변들을 종합한 결과 32.3%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