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뽕숭아학당’ 임영웅, 추억의 썸 소환→더 넛츠 ‘사랑의 바보’ 열창

기사승인 2020.07.14  13:41:24

공유
ad50

‘뽕숭아학당’ 트롯맨 F4가 첫 MT를 떠난다.

15일 밤 10시 방송될 TV CHOSUN ‘뽕숭아학당’ 10회에는 트롯맨 F4가 소원성취 두 번째 시간 여름맞이 ‘MT 대소동’으로 또 한 번 레전드 에피소드를 탄생시킬 전망이다.

장민호는 초록색 실크 블라우스와 허벅지 뒷부분에 숫자 페인팅이 돋보이는 나팔바지를 입고 나타났다. 영탁은 바닥에 흩뿌려진 통 큰 힙합 바지와 노란 헤어 브릿지 스타일링으로 매력을 발산했다. 임영웅은 포천을 휘어잡은 ‘동네 오빠 패션’, 트레이닝복으로 편안한 멋을 폭발시켰다. 막내 이찬원은 귀여움을 강조한 꾸안꾸의 정석 ‘집콕 패션 파자마 룩’으로 과즙미를 터트렸다.

트롯맨 F4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그 당시 유행했던 춤과 노래를 부르며 ‘뽕숭아학당’ 첫 MT에 대한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MT 장소로 향하는 ‘스쿨 뽕 버스’에서 트롯맨 F4가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대학 시절 MT에서의 추억까지 털어놓으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가장 오랜 시간 전에 MT를 다녀왔던 장민호는 “나 때는 방팅이 유행이었다. 무작정 전화를 걸어 여학생을 만났는데 누가 나올지 몰라 많이 설던 기억이 난다”며 웃음을 참지 못하기도 했다. 영탁은 바닷가에서 여자 선배에게 고백을 받았던 가슴 설레는 일화를 공개해 부러움을 자아냈고, 이찬원은 여학생들에게 호감 1순위였던 ‘기타 치는 오빠’의 과거를 밝히면서 숨은 기타 실력까지 공개해 변치 않는 오빠미를 증명했다.

임영웅은 MT 현장에서 벌어졌던 ‘썸과 쌈’ 사이의 불꽃 튀던 현장을 매우 생생하게 묘사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그리고는 당시 감정을 떠올리며 더 넛츠의 ‘사랑의 바보’를 감성 듬뿍 담아 열창, 임영웅의 ‘사랑의 바보’가 누구였을 지에 대한 호기심을 폭증시켰다.

제작진 측은 “대망의 첫 여름 MT를 떠난 트롯맨 F4는 설렘과 즐거움에 들뜬 감정을 감추지 못한 채 흥뽕기운을 계속 쏟아냈다”며 “스무 살 시절의 추억을 리마인드하고 뽕으로 새로운 기억을 새겨나갈 네 사람의 ‘뽕 MT 대소동’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뽕숭아학당’ 10회분은 오는 15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TV CHOSU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