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원순 고소인’ 비서 기자회견 “속옷차림 사진-음란문자 등 수위 심각”

기사승인 2020.07.13  14:40:33

공유
ad50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을 고소한 전 비서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2가 가해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박원순 시장에게 지난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피해를 당해왔다는 고소인이자 전 비서 A씨 측의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A씨가 4년간 성추행을 당해왔다며 “엄청난 위력 속에 어떠한 거부나 문제 제기를 할 수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시청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이를 묵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음란한 문자나 속옷차림의 사진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A씨의 부서 변동에도 박원순 시장의 이같은 행동이 계속됐다고 설명했다. A씨의 변호인단 역시 “피해자가 존재하는 사건”이라며 “죽음으로 사건이 무마되어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같은 정황이 담긴 휴대폰을 경찰에 제출, 포렌식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입장문을 통해 “처음 그때 저는 소리 질렀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했다”라며 “그랬다면 지금의 제가 자책하지 않을 수 있을까 수없이 후회된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또 “죽음 그 두 글자는 제가 그토록 괴로웠던 순간에도 입에 담지 못한 단어”라며 “너무나 실망스럽다. 아직도 믿고 싶지 않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많이 망설였다. 50만이 넘는 호소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은 제가 그때 느낀 위력의 크기를 다시 한번 느꼈다. 숨이 막힌다”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