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애엔터테인먼트’ 아스트로 MJ부터 직장인 홍진영 ‘공채심사' 후끈

기사승인 2020.07.12  07:58:32

공유
ad50

‘남성 트로트 그룹’을 향한 지원자들의 뜨거운 도전이 시작됐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 ‘최애 엔터테인먼트’에서는 전직, 현직 트로트 가수는 물론 회사원 지원자까지 공개채용에 응시하며 최애 그룹을 향한 프로젝트의 서막이 힘차게 올랐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7.3%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장윤정 회장과 김신영, 이특이 ‘최애’ 멤버를 가리는 심사가 열렸다. 장윤정의 ‘최애’ 후보인 박형석, 옥진욱을 만나본 지난 방송에 이어 이번에는 1차 동영상 심사, 2차 공개 채용 심사를 펼쳤다.

2차 공개채용 심사에서 노래 도입부는 블라인드 테스트로 진행, 지원자의 목소리만 들을 수 있도록 해 변별력을 높였다. 가장 긴장되는 첫 무대는 지원자 차겨울이 가수 진성의 ‘가지마’를 선곡, 첫 소절부터 단숨에 집중시키는 흡입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긴장하기는커녕 무대에서 태어난 듯한 하이텐션을 보여준 아이돌 참가자도 있었다. 바로 아스트로의 맏형 MJ. 화려한 카메라 전환에도 아이콘택트를 척척 해내는가 하면 타고난 미성의 가창력으로 현장을 마치 ‘쇼! 음악중심’을 방불케 하는 완벽한 무대를 보였다고. MJ의 야무진 인사 멘트와 무대 매너는 장윤정 회장은 물론 김신영, 이특을 폭소케 했다.

또한 홍진영과 동명이인인 지원자가 등장, 가수 박구윤의 ‘나무꾼’을 열창했다. 장윤정은 커튼이 열리자 “기억났어!”라고 구면에 반가워하며 이특에게 “노래는 이 친구가 1등이었던 것 같아. 그날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지원자 홍진영이 묵직한 음색과 달리 시원하게 올라가는 고음에 장윤정, 김신영, 이특은 함께 미간을 올리며 넋 놓고 무대를 즐겼다. 엄청난 실력자임에도 필기구를 만드는 회사에 다닌다고 밝히자 김신영은 “이 끼를 필기구에 다 쏟으신 거예요?”라며 놀라워했다.

방송 말미에서는 박정식의 ‘천년바위’를 선곡한 지원자가 등장했다. 장윤정은 “이 노래는 자신 있다는 얘기야”라고 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대기실에 있던 지원자들은 “진짜 어려운 노랜데” “한 없으면 못 부르는 노래 아닙니까”라며 무대에 기대감을 올렸다.

역대급 실력의 지원자가 첫 소절을 시작하자 김신영은 따봉 버튼을 바로 눌렀고 “끝났어”라고 말하며 유력한 ‘최애’ 멤버로 손꼽았다. 장윤정은 그가 국악 전공자라는 사실을 확인한 뒤 놀라운 실력을 수긍했다. 구슬픈 목소리가 매력적인 지원자의 무대는 다음 주에 이어진다고 해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오는 18일 밤 9시50분 방송.

사진= MBC ‘최애 엔터테인먼트’ 방송캡쳐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