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참시' 둘째이모 김다비 "김신영 일 나한테 넘겨, 어차피 은퇴할 아이" 견제

기사승인 2020.07.12  00:33:02

공유
ad50

김신영과 둘째이모 김다비가 서로를 견제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캡처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둘째이모 김다비(김신영)의 TV 광고 촬영현장이 공개됐다.

매니저는 "다비 이모로 광고가 많이 들어온다. 신인이라 거만해질까봐 진행중인 스케줄을 말씀 안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은 김신영에서 김다비로의 변신장면이 공개됐다. 무대용 가발을 쓰고, 메이크업을 하면서 치장했다. 매니저는 자꾸 김신영과 김다비를 비교했고, 김다비는 "신영이랑 비교하지마, 신영이랑 일하더니 명석하지 못해졌어. 신영이한테 일 오는거 나한테 넘겨. 어차피 은퇴할 아이야"라고 말했다. 매니저는 "서로 너무 견제해 미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