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적들’ 김성태 “고 박원순 피소, 국민불행”...김민전 “부동산정책, 유·무주택자 모두 불리”

기사승인 2020.07.11  09:45:55

공유
ad50

오늘(11일) 밤 9시10분 방송되는 TV조선 ‘강적들’에서는 김성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 김민전 경희대 교수, 강민구 변호사의 긴급 녹화를 통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을 긴급 진단한다. 또한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가 출연해 거센 비판에 직면한 정부의 현 부동산 정책을 심층 진단하고,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 논란을 다룬다.

지난 9일 연락이 끊겼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현안을 두고 대치를 이어가던 여야는 일제히 추모 분위기에 들어갔고, 정부는 부동산 관련 당정 협의를 취소했다. 외신은 “한국의 서열 2위 공직자가 숨졌다”고 일제히 보도하며 사건의 파장을 주시하고 있다.

김민전 교수는 고인과의 인연을 언급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고 박 시장이 참여연대 사무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의정감시센터에 7년간 도움을 준 일이 있었다”며 이후 “아름다운 재단과 희망제작소 세미나 활동으로 이어졌고, 세심하고 따뜻한 분이었다”고 고인을 기억했다. 그러면서 “그린 뉴딜 정책을 발표하는 등 대선을 준비한 시그널이 있었는데 급작스러운 선택에 안타깝다”면서 “고소 사건에 대한 내용을 들었을 수도 있지 않을까”라는 견해를 밝혔다.

김성태 전 의원은 “여성 인권운동가 1호라는 자부심이 있었는데 박 시장이 피소되며 국민 모두가 불행해졌다”며 “어떤 2차 피해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고 박 시장은 실종 신고가 접수되기 전날인 지난 8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구 변호사는 “박 시장 사건이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됐지만 여성인권 침해 등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권 잠룡의 반열에 올랐던 박원순 서울 시장의 사망이 향후 정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한편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으로 인한 파장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3040을 중심으로 한 실수요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서울 집값이 도리어 상승하는 모양새를 보이자 정부는 후속 대책 발표를 예고했다. 그러나 청와대 참모진과 여권 인사들의 다주택 보유 문제가 도마에 오르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권대중 교수는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가격이 오르는 원인인 공급과 수요 모두를 억제하고 있었다는 게 문제”라며 “부동산 시장을 제대로 파악하고 시장에 순응하며 정책을 내놔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민전 교수는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으로) 집 없는 사람은 살 집이 없어 불행하고, 집이 있는 사람은 양도세가 너무 많이 나와 불행하다”며 “정부가 의도적으로 집값을 많이 올려 세수를 창출하려고 한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라고 지적했다.

김성태 전 의원은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면 정책을 바꿔야 한다”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생각이 바뀌지 않는다면 장관을 바꿔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여권 인사들의 다주택 논란에 대해 권대중 교수는 “다주택자 모두가 투기꾼은 아니”라며 “정부가 다주택자들 전부를 나쁘게 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민전 교수는 “(일부 의원들이) 지역구에는 주택을 가지지 않고 서울에만 가지고 있는 건 지역구 주민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국민을 향해 ‘돈 있으면 서울 아파트를 가져야 한다’는 메시지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사진- TV조선 ‘강적들’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