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故 박원순 시장 고소 비서 사진 유포...서울시 "전혀 무관한 직원...법적 조치 취할 것"

기사승인 2020.07.11  09:22:42

공유
ad50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 여비서의 사진이 인터넷에 유포됐다. 하지만 이는 전혀 무관한 서울시 직원의 사진이며 서울시는 경찰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 연합뉴스

11일 서울시 관계자를 인용한 일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인권담당관에 고 박원순 시장 고소건과 관련한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서울시는 "해당 사진은 과거 서울시 행사 사진으로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라며 "해당 사진에 등장하는 직원은 제기된 의혹과 전혀 무관한 직원이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비서로 지칭된 직원은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해당 사진을 온라인이나 카카오톡 등 메신저로 퍼뜨리거나 본 내용을 업로드해 재확산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일부 지지자들이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의 '신상 털기'에 나서면서 2차 피해 조짐이 일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찰은 고소인에 대해 적극적인 신변보호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