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모범형사’ 이엘리야, 손현주X장승조 신경전→조재윤 사건 재조명

기사승인 2020.07.08  09:21:18

공유
ad50

‘모범형사’ 이엘리야가 열혈 기자로서 소신과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7일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2회에는 진서경(이엘리야)이 혼란을 겪는 모습이 그려졌다.

진서경의 기사를 계기로 구속까지 이른 전 인천지검장 김기태(손병호)는 그녀를 구치소로 불러들였다. “검사장님께 사적인 감정 같은 건 없어요. 전 제가 듣고 확인한 사실 그대로 썼을 뿐입니다”라는 확고한 소신을 내비치며 자리를 떠나려던 진서경. 하지만 다음순간 김기태 입에서 뜻밖에 이대철(조재윤)의 이름이 거론됐다.

김기태는 이대철 사건의 담당 검사이기도 했다. 이에 진서경은 불안한 기운을 감지하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여기에 자신이 취재한 이대철 사건 피해자 유족 인터뷰가 의도와 달리 변질돼 기사화되자 “이대철 사건의 마지막 포장은 자신에게 달렸다”라는 김기태의 말을 곱씹게 됐다.

결국 진서경은 강도창(손현주)을 찾아가 “강 형사님은 그 사건의 진범이 이대철이라고 확신하십니까?”라고 물었다. 진서경은 신뢰할만한 취재원으로부터 이대철이 무죄라는 말을 들었다며 진실을 요구했다. 마치 강도창의 속을 꿰뚫는 듯한 그의 모습에서는 열혈 기자다운 날카로운 카리스마까지 엿보여 몰입도를 최고조에 달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이엘리야는 기자 ‘진서경’으로서 가진 특별한 소신과 사명을 리얼하게 표현해내며 강력한 존재감을 자랑했다. 특히 모든 사건을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눈으로 바라보는 캐릭터를 뜨거운 눈빛과 탄탄한 호흡으로 완벽히 소화하며 흡인력을 높이기도. 이에 눈을 뗄 수 없는 연기로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 이엘리야가 앞으로 ‘모범형사’를 통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엘리야를 비롯해 손현주, 장승조, 오정세, 지승현 등이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