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천안나, '학폭 논란' 해명에도 피해 주장 계속 "인사 안했다고 혼내...재수생은 자퇴"

기사승인 2020.07.07  21:15:55

공유
ad50

채널A '하트시그널3' 출연자 천안나가 학교 폭력 논란에 해명했지만, 피해를 주장하는 측에서는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사진=천안나 인스타그램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안녕하세요 저는 하트시그널 천안나 선배의 학교 후배입니다"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피해를 주장하는 해당글 게시자는 "어제 천안나 선배는 인스타그램에 후배들을 괴롭힌 사실이 없으며 전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 글을 올렸습니다. 그 글을 보고 천안나 선배에게 당한 14, 15학번 단톡방이 생겼고, 현재 당한 일들을 모으고 있습니다"라며 증거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정하고 사과했으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겁니다. 아니, 그 해명 글만 올리지 않았어도 이러지 않았을 겁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인정하고 사과하세요"라고 거듭 사과할 것을 강조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글쓴이는 "2014년 엠티 날 천안나 무리가 인사를 제대로 안 하고 다니는 후배 몇몇을 심하게 혼냈다. 그중 한 명이었던 재수생 언니는 자퇴를 했다. 그 일로 인해 1, 2, 3학년이 보는 앞에서 공개 사과를 했다"라고 적었다.

이어 "학술제 때 후배가 안무 동영상을 보고 선배들에게 춤을 알려줘야 했다. 그 과정에서 혼자 실수를 했고, 실수가 보이자마자 천안나 선배가 소리를 지르며 빠지라며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했다. 당황해서 어쩔 줄 몰랐다. 그 당시가 떠올라 부끄러워 눈물이 날 것 같다. 피해자 입장으로 그날의 상황이 고스란히 기억이 다 나는데, 이런 상황을 어떻게 증거로 제시하라는 건지 모르겠다"라며 피해 사실을 호소했다.

글쓴이는 "추가로 더 심한 증언들도 있으며, 현재도 올라오고 있습니다"라며 천안나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편 천안나는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교폭력 의혹이 사실무근이며 루머 유포자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글로 반박한 바 있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