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이미' 첫공 성료...조권·신주협·MJ·렌 4인4색 드랙퀸 변신

기사승인 2020.07.07  08:59:52

공유
ad50

영국 이외 세계 최초이자 아시아 초연인 뮤지컬 '제이미'가 한국 1대 제이미의 탄생을 알리며 흥행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지난 4일 '제이미'의 한국 공연이 막을 올렸다. 제이미 역의 조권, 신주협, MJ(아스트로), 렌(뉴이스트), 마가렛 역의 최정원, 김선영, 휴고 역의 윤희석, 최호중 등은 눈을 뗄 수 없는 재미와 감동을 주는 열연으로 '제이미'의 매력을 선보였다.

한국의 1대 제이미 조권, 신주협, MJ(아스트로), 렌(뉴이스트)은 가창력과 연기력, 넘치는 끼와 재능으로 무대를 채웠다. 

마가렛 역의 최정원과 김선영, 휴고 역의 윤희석과 최호중은 제이미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그가 성장할 수 있도록 길을 안내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최정원과 김선영은 아들의 곁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며, 특별한 아들을 향한 진한 모성애를 전달했다. 윤희석과 최호중은 휴고와 전설적인 드랙퀸 로코 샤넬 역을 재치와 센스로 개성 있게 풀어내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제이미'는 2011년 영국 BBC에서 방영된 다큐멘터리 '제이미:16살의 드랙퀸'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세상 편견에 맞서 자신의 꿈과 진정한 자아를 찾아가는 특별하고 당찬 17세 고등학생 제이미의 감동적인 성장 스토리를 그린 웨스트엔드 최신 히트작이다. 

아시아 최초로 첫 선을 보인 '제이미'는 현대적인 팝 음악과 연극적인 요소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시너지를 이룬 작품이다. 8인조 라이브 밴드가 선사하는 신나는 음악, 역동적인 안무의 스트릿 댄스는 꿈을 향한 도전의 메시지를 더욱 유쾌하게 전한다.

한편 '제이미'는 전 예매처(LG아트센터 홈페이지, 인터파크 티켓, 멜론 티켓, 쇼노트 홈페이지)에서 7월 10일까지 예매 시, 개막기념 특별할인 혜택를 받을 수 있다. 공연은 오는 9월 1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펼쳐진다.

사진=뮤지컬 '제이미' 공연사진/쇼노트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