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상현, 리즈시절 회상 "가장 잘 맞았던 상대? '내조의 여왕' 김남주"(동상이몽2)

기사승인 2020.07.06  23:53:59

공유
ad50

윤상현♥메이비 가족이 '리즈시절 연대기'에 나섰다.

사진=SBS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리즈시절 회상에 나선 윤상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상현은 차기작 대본을 읽던 중 "대본을 읽다 보니까 옛날로 돌아가고 싶더라. 드라마처럼 리즈로 돌아가면"이라며 그리워했다. 이에 메이비는 "지금도 리즈"라고 말해 윤상현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그러던 중 메이비는 "여태까지 했던 드라마 중에 어떤 여배우랑 제일 호흡이 잘 맞았냐"고 물어 눈길을 끌었다.

윤상현은 "'시크릿 가든'때는 (이)종석이랑 많이 붙었다. 김사랑씨랑 연인관계였다 헤어져서 김사랑씨랑 더 많이 붙을 줄 알았는데 뒤로 갈수록 종석이랑만 계속 붙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너의 목소리가 들려'때는 이보영씨였다. 보영이하고도 잘 맞았다"며 "'지고는 못살아' 최지우씨하고도 잘 맞았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런 얘기를 들었을때 머릿속에 딱 생각나는 사람은 '내조의 여왕' 김남주씨"라며 "남주 누님이 잘 이끌어주시고, 그 장소마다 기억이나 추억들이 다 다르다"라고 회상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