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영남→박진주, 할 말은 하는 ‘사이코지만 괜찮아’ 사이다 캐릭터

기사승인 2020.07.05  09:45:30

공유
ad50

‘사이코지만 괜찮아’ 장영남, 박진주의 할 말은 하는 소신 캐릭터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4일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는 정신병원 수간호사 행자(장영남)가 주리(박규영)에게 일침을 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행자는 밤 늦게까지 라운딩을 돈 주리에게 “수고했어”라고 다독였다. 그러나 문영(서예지)의 아버지 대환(이얼)을 향해 단순한 수술 후유증이 아닌 것 같다고 말하는 순간 냉랭한 표정을 드러냈다. 주리와 문영의 관계에 대해 눈치챈 행자는 “자기 스스로한테 한번 물어봐. 그 부녀 일에 자꾸 개인적 감정을 개입시키는 건 아닌지”라고 충고했다.

또 “역전이(치료자가 환자에게 개인적인 감정을 드러내는 현상) 안 되게 조심해야지. 자긴 프로잖아”라고 말하며 후배인 주리에게 선배이자 간호사로서 좋은 본보기를 보였다.

그런가 하면 출판사 먹이사슬 최말단에 있는 승재(박진주)는 상인(김주헌)의 속임수에 넘어가 문영을 만나러 갔다. 평론가로부터 받은 녹취에 문영의 고의적(?) 실수로 뇌출혈 수술까지 받았음을 짐작하게 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기 때문. 고민하던 대표는 승재를 등떠밀어 보내기 위해 산을 좋아하는지 물었다.

아무것도 모르는 승재는“넵. 저 산악 동아리 회장 출신입니다”라며 천진난만하게 대답했다. 결국 대표와 함께 깊은 산(山)속에 거주 중인 문영의 성 앞에 도착했고 승재. 이에 승재는 문영을 마주하고 “저는..대표님한테 낚였어요..”하며 자신의 심정을 토로했다.

급기야 대표가 자신에게 책임을 전가하자 “망한 주제에 누가 누굴 책임져요!”라며 그동안 쌓아뒀던 울분을 토해냈다.

박진주는 대표의 눈치를 보면서도 할 말 다하는 직장인 유승재를 현실보다 더 현실감 있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끌어내고 있다. 김주헌과 티격태격 케미는 물론 다양한 표정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박진주가 출연 중인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매주 토,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