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파더’ 백종원, 참기름 달걀 라면→초간단 라볶이…양세형 “정말 맛있다”

기사승인 2020.07.05  08:35:13

공유
ad50

‘백파더’ 특급 레시피가 대방출됐다.

4일 오후 5시 방송된 MBC ‘백파더: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기획 최윤정/연출 최민근)에선 라면을 주제로 ‘요린이’들과 소통에 나섰다. 총 49 팀의 ‘요린이’들이 참가한 가운데 ‘백파더’ 백종원과 양세형이 라면 맛있게 끓이는 레시피를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다. 전날 방송된 ‘백파더’는 수도권 기준으로 2부가 4.7%의 시청률을 기록한 가운데, 최고 시청률은 5.7%(수도권 기준, 18:06)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기준)

백종원은 라면 요리엔 물 맞추기가 가장 중요하다며 라면 하나 당 종이컵 세 개 정도 분량의 물을 넣으면 적당하고 설명했다. 종이컵이 없으면 라면 봉지를 뜯어 가로로 삼등분으로 접은 뒤 2/3를 잘라내 그 안에 가득 물을 채우면 종이컵 세 개 분량과 같은 양의 물을 잴 수 있다고 ‘꿀팁’을 전수했다.

상상초월 ‘요린이’들의 활약은 이날도 계속됐다. 60대 구미 ‘요르신(요린이+어르신)’은 자신의 입맛대로 청양고추를 잔뜩 썰어 넣은, 다 익지 않아 짜고 딱딱한 면발의 라면을 시식하는 모습으로 ‘백파더’를 놀라게 했다. 직접 뒷마당의 고추밭을 가 고추를 따는 요르신의 모습은 생방송 날 것 그대로의 꿀잼을 안겼다.

요르신은 ‘백파더’의 레시피에 맞춰 물을 적당히 부어 끓인 라면 맛에는 싱거운 듯 “내가 끓인 것보단 맛이 없다”고 반전 평(?)을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 외에도 외국인 ‘요린이’는 계란 대신 메추리알을 넣어야 하는데 몇 개를 넣는지를 물어 ‘백파더’ 백종원과 양세형을 황당하게 만드는 모습으로 찐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초간단 라볶이 레시피는 양세형과 ‘요린이’들의 ‘엄지 척’을 부르며 초히트를 쳤다. 백종원은 “재료는 다른 거 없다. 라면에 고추장, 설탕만 있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라면 끓일 때보다 물의 양을 반으로 줄이고 수프는 2/3만 넣는 것이 포인트. 고추장과 설탕을 각각 한 큰술씩 넣고 물이 끓으면 면을 넣은 뒤 졸여서 먹으면 된다는 것.

즉석에서 만들어낸 초간단 라볶이를 맛본 양세형은 “깜짝 놀랐다. 이래서 요리가 재밌는 거구나 느낀다. 라면에 고추장이랑 설탕밖에 안 들어갔는데 정말 맛있다”고 감탄했다. ‘요린이’들 역시 자신이 처음으로 만든 라볶이를 시식하고 “정말 맛있다”고 놀라워하며 ‘백파더’ 백종원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방송 후에도 라볶이와 참기름 달걀 라면에 대한 궁금증으로 결국 라면을 끓여 맛보았다는 시청 평과 호평이 줄을 이었다.

이날 라면 요리의 향연으로 ‘요린이’들까지 으쓱하게 만든 요리 참스승 백종원은 다음주엔 김치를 주제로 한 요리를 배워볼 예정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상세한 설명과 쉬운 요리법으로 ‘요린이’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있는 백종원의 매력과 ‘요린이’들의 추측불가 활약이 신선한 재미를 안기며 본방사수를 부르고 있는 ‘백파더’에 시청자들 관심 역시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한편, ‘백파더’는 전 국민, 전 연령이 함께 할 수 있는 ‘요린이’(요리 초보들을 일컫는 말) 갱생 프로젝트로 90분 동안 라이브 방송으로 진행되는 쌍방향 소통 요리쇼다. 매주 ‘요린이’들을 위한 초 간단 재료와 누구나 가지고 있는 요리 도구로 그들을 ‘요리’의 세계로 안내한다.

사진=MBC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