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악인전’ 송창식, 데뷔 53년만에 랩 도전…송가인X강승윤 콜라보 기대↑

기사승인 2020.07.05  08:22:40

공유
ad50

‘악인전’ 송창식X송가인X강승윤의 첫 방송데뷔가 그려졌다.

4일 밤 10시 55분 방송된 KBS ‘악(樂)인전’(연출 박인석) 11회에서는 레전드 송창식, 송가인, 강승윤으로 구성된 ‘S.O.M’(Story Of Musicians)의 데뷔 무대가 그려졌다.

S.O.M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다. 레전드들은 대기실에서 긴장을 푸는 방법도 남달랐다. 송가인은 백지영의 ‘사랑 안 해’, 강승윤과 함께 ‘사랑보다 깊은 상처’ 등을 부르며 목을 서서히 풀었다. 강승윤은 임재범의 ‘궤변’을 열창해 송가인의 감탄을 일으켰다.

송가인과 강승윤은 새로운 음악 케미를 폭발시켜 이목을 끌었다. 강승윤은 완벽한 리허설을 위해 송창식을 대신해 송가인과 ‘고래 사냥’을 함께 부르겠다고 자청했다. 즉석에서 펼쳐진 두 사람의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눈길을 끌었다. 송가인은 “강승윤이 목통이 좋다. 소리를 했어도 잘 했을 것이다. 둘이 제대로 하면 좋은 작품이 나오겠다”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송창식이 ‘유스케’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 모두를 흥분케 했다. 송창식은 윤도현의 러브레터 이후 음악 방송 프로그램 출연이 18년 만이었다. 본 녹화에 앞서 송창식은 “사실 흥분된다. 그리고 긴장된다. 다른 사람들도 아니고, 젊은 사람들이랑 맞추는 것이잖냐”며 속 마음을 털어놨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레전드의 내공을 유감 없이 발휘하며 현장을 뒤집어놨다. ‘담배가게 아저씨’에서 송창식과 함춘호는 목소리 애드리브와 기타 선율을 주고 받으며, 자유로운 음악의 대화를 펼쳐 현장 모두를 들었다 놨다 했다.

특히 데뷔 53년차 송창식의 첫 랩 도전이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강승윤은 송창식과의 첫 만남에서 ‘본능적으로’를 선보인 바 있다. 송창식은 “20번도 넘게 연습했다”면서 “랩 하는 것 때문에 사실 불안했다. 무대를 하면서 떨린다는 것이 없었다. 그런 긴장감을 수십 년 동안 못 느꼈는데, 악인전을 하면서 제일 좋은 것이 새로운 긴장감을 갖게 된다는 것”이라며 이 시대 최고의 천재로 불리는 레전드의 음악을 대하는 진지한 자세와 도전을 보여줘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KBS 레전드 음악인 클라쓰 ‘악(樂)인전’은 ‘음악인의 이야기’란 뜻으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지만 한 많은 음악 늦둥이들이 레전드 음악인을 만나 새 프로젝트를 실현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 버라이어티 음악 예능. 매주 토요일 밤 10시 55분 방송된다.

사진=KBS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