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원 vs 서울, 올시즌 첫 '슈퍼매치' 난타전 끝 3-3 무승부

기사승인 2020.07.04  23:08:08

공유
ad50

프로축구 K리그 수원삼성과 FC서울의 올시즌 첫 슈퍼매치가 승자 없이 마무리됐다.

사진=연합뉴스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에서 수원과 서울이 3-3으로 비겼다.

서울은 2015년 4월 18일 원정 경기서 1-5로 패한 이후 수원과의 리그 경기에서 17경기 연속 무패(9승 8무)를 이어갔다. 반면 수원은 5년 넘게 서울전에서 승리를 따내지 못했다. 역대 슈퍼매치 전적에선 90전 34승 24무 32패로 서울 근소한 우위를 이어갔다.

이날 무승부로 서울은 3승 1무 6패 승점 10점으로 리그 8위가 됐다. 수원은 2승 3무 5패 승점 9점으로 10위에 올랐다.

수원은 전반 7분 만에 서울 수비수 윤영선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타가트가 페널티킥을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서울은 전반 28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의 오른발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개인 통산 9번째 슈퍼매치 득점을 기록한 박주영은 데얀(현 대구·8골)을 제치고 슈퍼매치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다.

수원은 전반 41분 타가트가 추가골에 이어 전반 추가시간 김건희의 골까지 더해 전반을 3-1로 앞선 채 마쳤다. 하지만 서울은 후반들어 반전을 시도했다. 후반 11분 조영욱의 추격골, 4분 뒤에 고광민의 동점골이 터지며 3-3이 됐다. 두 팀은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승점 1점을 나눠가졌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