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민교 반려견 벨지안쉽도그에 물렸던 80대 女 사망...경찰 "조만간 소환"

기사승인 2020.07.04  08:17:27

공유
ad50

지난 5월 배우 김민교의 반려견들에 물려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오던 80대 여성이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유족들은 80대 여성이 지난 5월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 물려 병원에 입원해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3일 숨졌다고 전했다.

숨진 여성의 딸은 어머니의 사망 소식을 김민교에게 알렸다고 말했다. 유족들의 조사를 마친 경찰은 조만간 김민교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 5월 초 경기도 광주시의 텃밭에서 일하던 80대 여성이 울타리를 뛰어넘어 밖으로 나온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허벅지와 팔을 물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김민교의 반려견은 양치기 개로 이용되는 벨지안 쉽도그라는 품종의 대형견으로 최근 경찰견과 군견으로 쓰인다. 국내 동물보호법상 맹견으로 분류돼 있지 않아 목줄과 입마개가 필수는 아니다.

사고 당시 김민교는 “개 집 울타리 안에 있던 반려견들이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며 “울타리 안에 있다 나간 터라 입마개와 목줄도 없는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할머니께서는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진행 중이며 견주로서 저의 책임은 당연하다고 생각된다”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