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팬텀싱어3’ 길병민, 무대 후 울컥 “최대한의 사랑 담았다”

기사승인 2020.07.03  22:23:14

공유
ad50

‘팬텀싱어3’ 길병민이 마지막 무대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3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3’에는 레떼아모르가 시청자들 앞에서 선보이는 마지막 노래 ‘Love will never end’ 무대가 그려졌다.

사진=JTBC

‘팬텀싱어3’가 끝나더라도 변하지 않는 우정을 약속한 레떼아모르(길병민, 김민석, 박현수, 김성식). 이들은 이런 다짐을 ‘Love will never end’에 담아 청중에게 전하기를 소원하고 있었다.

표정이 생각보다 편안해 보이더라는 말에 김민석은 “처음에 어쨌든 같이 믿고 나니까 마음이 편안해져서 즐겼던 거 같다”라고 전했다.

박현수는 “저희의 진심이 여러분에게 잘 전해졌길 바라며 저희 음악을 계속 듣고 싶으시다면 1번에 투표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성식은 마지막 한마디를 부탁하자 “감사합니다”라고 짧게 마무리했다.

길병민은 “마지막 무대라고 생각하고 저희가 담을 수 있는 최대한의 사랑을 이 무대에 녹여내려고 선곡했다. 레떼아모르 계속 응원해주시고 1번 꼭 응원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