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채훈‧박기훈 “긍정적인 사람이 됐다” 라포엠, 역전에 심기일전

기사승인 2020.07.03  22:02:07

공유
ad50

‘팬텀싱어3’ 라포엠이 반전의 칼을 갈았다.

3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JTBC ‘팬텀싱어3’에는 ‘Mademoiselle Hyde’을 선곡한 라포엠의 무대가 그려졌다.

사진=JTBC

유채훈은 “옹기종기 모여있는 멤버들 보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고”라며 어느새 흠뻑 정이 들어버린 라포엠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박기훈 역시 “솔직히 단체옷을 맞춰 입는 거 진짜 싫어하거든요, 근데 그냥 형들이 하자 그러면 그냥 좋은 거에요. 이유는 모르겠는데”라고 처음 느껴보는 동료애를 설명했다.

정민성은 “팀원들이랑 음악적인 이야기를 하고 털어놓다보니까 모든 음악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 거 같아요”라며 혼자일 때보다 더욱 음악적 발판에 힘이 실렸다고 밝혔다. 최성훈은 “어릴 때부터 카운트테너로 매번 고민하고 늘 혼자서 끙끙 앓았던 기억이 많거든요. 그래서 이제는 혼자가 아니라 누군가와 노래를 하고 싶고 가족같은 동료들을 찾고 싶었던 거 같아요”라고 라포엠과 꼭 이번 무대에서 반전을 이뤄내고 싶은 뜻을 밝혔다.

유채훈은 “저는 진짜 비관적이었는데 긍정적인 사람이 됐어요. 그런데 여기 와서 자신감도 얻고 좋은 동료들을 만나고 이 친구들을 만나려고 내가 지금까지 이렇게 돌아온 건가 싶기도 해요”라고 다사다난했던 개인적인 음악사를 되돌아봤다.

이날 라포엠은 선곡에 대해 “우리 3명의 개성을 다 살리고 우리 팀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서 선곡을 했다”라고 밝혔다. 박기훈은 “아직 남은 두 곡이 있기 때문에 이번 무대를 반드시 잘 끝내서 역전의 발판이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