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방부, 오늘(1일)부터 일과 후 병사 휴대전화 사용 정식 시행

기사승인 2020.07.01  07:31:08

공유
ad50

장병들이 내무반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지난해 4월부터 시범운영 중이던 일과 후 병사 휴대전화 사용을 1일부터 모든 군부대에서 정식 시행한다고 밝혔다. 평일 사용 시간은 일과 이후인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공휴일과 주말에는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9시까지다.

국방부는 휴대전화 사용이 병사들의 복무 적응과 임무 수행, 자기 계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방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출타를 통제한 상황에서 격리자들의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휴대전화가 큰 역할을 했다고도 덧붙였다.

휴대전화 전면 허용에 대비해 국방부는 사진촬영을 차단하는 보안통제체계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 군내 사진촬영에 대한 처벌 규정을 마련하고 관련 예방 교육을 통해 부작용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부대 내 디지털 성범죄나 인터넷 도박 등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 가담자인 육군 일병 이원호가 복무 중에도 휴대전화로 디지털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용수칙 위반, 보안규정 위반 등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조치해 지속해서 안정적인 휴대전화 사용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