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직장인 82.4% ‘하우스·렌트푸어족’...주거비 지출 얼마?

기사승인 2020.06.06  08:23:33

공유
ad50

높은 집값과 전세가로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은 주거장만 및 보증금 마련을 위한 대출의 상환 때문에 여유 없이 사는 ‘하우스·렌트푸어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이들 직장인들은 매월 자신의 소득 5분의 1 이상을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1988명을 대상으로 ‘하우스·렌트푸어’ 현황에 대해 조사했다. 우선 ‘주택을 마련할 때 매매자금이나 전세 보증금을 위해 대출을 받았는지’ 조사한 결과 65.0%가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다. 기혼직장인 중에는 74.9%가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고, 미혼직장인 중에도 46.0%가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다.

주택 마련 형태별로는 집을 구입한(매매) 직장인들 중 68.7%가 대출을 받았다고 답했고, ‘전세’ 계약의 경우 57.5%가 대출을 받아 주택을 마련했다고 답했다.

대출은 ‘제1금융권(78.1%)’에서 받았다는 직장인이 압도적으로 가장 많았다. 기혼직장인(80.1%)과 미혼직장인(72.0%) 모두 제1금융권에서 빌렸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나 미혼직장인 중에는 ‘부모님이나 친지’에게 빌렸다는 응답자도 12.8%로 다음으로 많았다.

주택 계약 시 대출금 규모는 전체 응답자 평균 1억400만원으로 조사됐다. ‘전세’ 계약의 경우 평균 7600만원, 집을 구입한 ‘매매’의 경우 평균 1억1500만원 정도대출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월세’의 경우에는 한달 평균 51만원 정도를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10명중 8명(82.4%)은 스스로를 ‘하우스·렌트 푸어’라 답했다. 이는 2016년 조사 당시 79.2%에 비해 3.2%P 증가한 수준이다. 실제 직장인들은 매달 소득의 5분의 1 이상을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매월 소득 중 주택대출 상환 및 월세 등의 ‘주거비’ 지출 비율을 조사한 결과, 전체 평균 월 소득의 22%를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월세’ 거주자의 경우 월 소득 중 주거비가 평균 27.6%로 30%에 가까운 수준으로 가장 높았다. ‘전세’ 거주자의 경우 월 소득 중 평균 14.0%, ‘자가’ 거주자는 월 소득 중 평균 24.3%를 주거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