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편스토랑' 이영자, 문어오리전골집 방문...어머니 그리움 고백

기사승인 2020.06.05  12:59:10

공유
ad50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영자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고백한다.

오늘(5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0번째 주제 ‘면역력 밥상’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이날 이영자는 라미란, 김원희, 문근영 등 여배우들이 사랑한 보양식 맛집을 찾는다. 그곳의 대표메뉴는 상황버섯을 끓인 국물, 타우린이 많은 문어, 건강한 지방이 많은 오리까지 가득한 ‘문어오리전골’이다. 

이영자는 “내가 언젠가 꼭 오려고 아껴둔 집이다. 나중에 산후조리할 때 와야겠다 했는데 평생 못 올 것 같아서 왔다”며 유쾌한 농담으로 본격적인 보양식 먹방에 돌입한다.

늘 그렇듯 손님들과 자연스럽게 소통하기 시작한 이영자는 특히 모녀 손님과 대화를 하던 중,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전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이영자는 ‘편스토랑’을 통해 어머니가 치매를 앓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모녀 손님은 “딸이 해외를 자주 다니는 직업이라,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지만 2주간 자가격리를 했었다”고 밝혔다. 이에 이영자는 “우리 어머니의 치매가 시작됐다. 병원에 계신데, 그 병원은 코로나19가 시작된 1월부터 아무도 못 오게 닫았다. 차단이 됐다. 엄마 못 본지가 3개월 됐다”고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어 “오늘 본 엄마가 누구에게나 있는 기회가 아니다. 있을 때 잘해야 한다. 따님이 부럽다”라며 가슴 따뜻해지는 조언을 덧붙였다고 한다. 또 보양식을 다 먹은 뒤 이영자는 “엄마를 만날 수 있게 되면 꼭 대접하고 싶다. 꼭 또 오겠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한편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5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