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호중, 김추자 '무인도'로 레전드 무대 경신…위로·힐링·감동

기사승인 2020.06.05  00:05:15

공유
ad50

4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는 '여행쏭 특집'으로 꾸며졌다.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이날 방송에서는 경기도 이천 53세 여성과 전화통화가 연결됐다. 그는 "병원갔다왔다. 심장 이식했다. 2년돼서 정기검진 갔다 오는 길"이라며 감격의 눈물을 내비쳤다.

신청자는 "트로트가 위로가 많이 됐다. 제가 아무데도 못가니까 맨날 '사랑의 콜센타' 재방송 보고 있다"며 김호중의 팬임을 밝혔다.

오랜 기다림 끝에 첫 곡을 부르게 된 김호중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신청자는 "항상 저는 우울증일 정도로 집에만 있으니까 외로웠다. 김호중씨 노래 듣고 너무 많은 위안 됐다. 목소리 너무 좋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신청곡은 김추자 '무인도'였다. 김호중은 "제가 노래지만 노래로서 '무인도'로 모시겠다"고 호언장담했다.

이어 김호중은 무게감 있는 목소리로 '트바로티' 다운 가창력을 뽐내며 '무인도'를 완창했다. 하지만 점수는 아쉽게 94점이 나왔고, 선물을 주는데 실패했다.

신청자는 "너무 멋있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고, 김호중은 "건강 잘 챙기셔서 콘서트 꼭 오시고 그때는 편하게 뵐 수 있는 시간이 꼭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