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예거 라들러’ 과일맥주 3종, 패키지 리뉴얼 출시

기사승인 2020.06.03  17:48:11

공유
ad50

오스트리아 대표 맥주 브랜드 ‘예거 라들러’ 3종이 패키지를 리뉴얼했다.

사진=웰그린 제공

이번 리뉴얼은 제품의 맛과 도수는 유지하고, 과일 맥주만의 산뜻함과 역사 깊은 오스트리아 맥주의 고급스러움을 살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에 캔 재질 또한 유광에서 무광으로 변경해 품격을 더했다.

예거의 대표 맥주인 ‘라들러’는 ‘자전거를 탄 사람’이라는 독일어에서 유래되었다. 과거 독일의 자전거 운전자들이 취하지 않게 맥주와 레모네이드를 섞어 마시면서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었다.

‘예거 라들러’ 3종은 복숭아, 레몬, 자몽이 있으며 인공향료가 아닌 진한 과일 농축액을 넣어 풍부한 맛과 청량감이 특징이다. 또한 2% 전반의 낮은 알코올 도수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현재 이탈리아, 러시아, 중국을 비롯해 전세계에 수출되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2016년 ‘레몬 라들러’가 첫선을 보인 뒤 자몽과 복숭아 라들러가 연이어 출시됐다. 특히 복숭아 라들러는 한국 소비자를 타깃으로 개발돼 3종 중 가장 높은 매출액을 기록하고 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