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동원♥임도형, 라면 무제한 뷔페 '토핑파VS정통파' (아내의 맛)

기사승인 2020.06.03  00:32:17

공유
ad50

2일 방영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정동원과 임도형이 재회했다.

임도형 앞에선 정동원이 선생이고, 형이었다. 이날 정동원은 임도형의 노래 레슨을 해준 뒤 라면 무제한 뷔페를 찾았다.  

두 사람의 스타일이 달랐다. 정동원은 '토핑파', 임도형은 '정통파'였다. 일단 임도형은 '나만의 비법이 있다'면서 라면 냄비에 파기름을 낸 뒤 라면을 끓이기 시작했다. 토핑은 거의 넣지 않았다. 정동원은 대신 떡, 어묵, 계란 등 다양한 토핑을 넣어 라면을 끓였다. 

사진=TV조선

임도형은 토핑을 너무 많이 넣는 정동원의 라면을 지적하자 정동원은 "너는 레슨해주면 그대로만 할거야? 니가 노력해서 부를거야?"라는 질문으로 임도형을 설득시켰다, 

이날 임도형은 마지막에 식초 한 방울까지 가미해 먹는 자기만의 레시피를 선보였다. "우리에겐 백선생님이 계시쟎아"라며 씨익 웃었다.   

정혜윤 기자 Oso0@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