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서지혜·손나은·이지훈, 사각 로맨스 시작?

기사승인 2020.06.02  14:25:50

공유
ad50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과 서지혜, 손나은과 이지훈까지 4인 남녀의 뒤엉키는 로맨스가 예고됐다.

오늘(2일) 방송되는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는 송승헌, 서지혜의 복잡 미묘한 기류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우도희(서지혜)는 “우리 다시는 보지 말아요”라며 김해경(송승헌)에게 선을 그었다. 그러나 식사를 위해 찾은 스테이크 하우스에서 극적으로 재회, 해경이 도희에게 또 다시 저녁 한 끼를 제안해 보는 이들을 가슴 설레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7~8회 예고 영상에서는 “이제 절대로 안 떠날 거예요”라며 의지를 내비치는 진노을(손나은)과 “절대로 놓치지 않을 겁니다”라며 단호하게 말하는 정재혁(이지훈)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해경과 도희의 전 연인이었던 이들이 술잔을 들어 건배하며 동지애를 다지는 모습은 한층 복잡하게 얽힐 사각관계를 암시했다.

뒤이어 술에 잔뜩 취한 김해경과 우도희는 식사 도중 “헷갈리는 인연은 여기까지”라며 다시 한 번 서로를 밀어낸다. 그러나 “모르는 사람이라서 편하긴 했는데”라며 멍하니 해경을 떠올리는 도희와 잠까지 설치기 시작한 해경의 모습은 이미 시작된 두사람의 로맨스를 예고했다.

한편 김해경은 구토를 참으며 이리저리 뛰어다니는가 하면, 자신을 찾아온 상담자(김원해)에게 머리채를 뜯긴다. 해경에게 숨겨진 속사정은 무엇인지, 상담자의 분노를 유발하게 된 계기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예고 영상 말미에는 도로를 사이에 둔 채 같은 방향을 향해 걸어가고 있는 김해경과 우도희가 눈길을 끈다. “절대로 만날 수 없는 상황인데도 만나지는 것. 그게 운명이야”라는 도희의 목소리에 이어, 마주 선 채 서로에게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과연 마음을 뒤흔드는 전 애인과 갈팡질팡한 썸 사이에서 이들의 마음은 어디로 향하게 될지, ‘저녁 같이 드실래요’ 7,8회는 오늘(2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예고편 캡처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